SNS로그인
        
2017.12.22 17:46

못을 박으며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0

틈 없는 틈에서

서로를 감싸 않은 채

못이라는 존재를 감추고

액자하나 내놓아야 하는 일

 




쓰기

대나무 숲 (익명)

익명성이 보장됩니다. 규칙: 특정 인물/업체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으며 원색적인 욕설을 사용하면 안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나무 숲 게시판입니다. 익명 16.06.03 144
28 거기 먼 네가, 가까운 네가 되어서 file 송아리99 17.12.24 21
27 어떤 그리움의 순수 file 송아리99 17.12.23 10
26 그리고 어느 하늘에 보내는 편지 file 송아리99 17.12.23 11
25 하루가 아직 끝나지 않았을 때 상념 file 송아리99 17.12.22 11
» 못을 박으며 file 송아리99 17.12.22 17
23 말에 담긴 마음 file 송아리99 17.12.22 11
22 정말 위험한 손과 눈 송아리99 17.12.21 15
21 계절 마다 청산에 눕는다. file 송아리99 17.12.20 13
20 나는 계절 마다 청산에 눕는다. file 송아리99 17.12.20 12
19 내 친구 file 송아리99 17.12.20 10
18 나의 삶,내시경 file 송아리99 17.12.19 12
17 나의 삶,내시경 송아리99 17.12.19 11
16 그들의 세월 그리고 청춘 file 송아리99 17.12.18 10
15 외로운 오늘도 가면의 무대는 송아리99 17.12.18 10
14 작은 가난 때문이라면 송아리99 17.12.18 11
13 저희 학교 홈피(방송대)에서 글 보고 여기까지 찾아왔는데요~^^* 3 익명 17.09.07 94
12 이건 레드라이트 신호인가요? 대화를 진지하게 해야겠죠? 익명 17.08.05 47
11 난 피해자였다. 그래 피해자코스프레한다. 2 익명 17.02.19 172
10 경험을통한완벽한말을구사 1 익명 17.01.31 123
9 멍청한것들은핑게대기일수 익명 17.01.31 108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