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그인
        

 

 

 

지난해에 스터디팀 그룹으로 우리 방송통신대학교 중어중문학과 선배님의 기사를 쓴 적이 있는데, 알고 보니 우리 3학년 선배님은 봉사도 많이 하시고 열정 넘치는 생활을 하시는 것 같아서 이번에는 선배님 기사를 한 번 더 작성하게 됐어요!

 

2017926, 카페에서 만나 인터뷰를 했는데요. 선배님 이야기를 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우리 선배님 연령이 1962년생 아! 저와 비슷합니다.

 


 

 

 

 

 

한국방송통신대학교를 나는 이렇게 만났다.

저는 중학교 때 영어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길거리를 다닐 때마다 영어로 된 간판을 읽었고, 그 간판들을 써진 영어를 해석하려고 노력했어요. 그러다 보니 영어에 관심이 더 많아지고, 영어에 대해서 깊이 빠져들게 되어 열심히 공부하게 됐습니다. 영어에 대한 공부의 방법이라면 모두 배웠고, 성인이 된 후 20대 중반쯤 되었을 무렵에는 보습학원을 운영하면서 문법전문 영어를 가르쳤어요.

 

공부를 잘하던 딸아이가 고등학교 2학년 되었을 무렵 갑자기 변화가 생겼습니다. 성적이 떨어지면서 학업문제 때문에 많은 갈등이 왔고, 그 돌파구로 저는 제 자신이 공부하는 모습을 보여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어느 날,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에게 방송통신대학교를 소개받았습니다. 그분은 독학으로 공부를 하셔서 변호사가 되신 분으로, 당시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공부하는 중이셨어요. 그분은 제 딸의 이야기를 듣고, 딸과 트러블 없이 좋아지는 변화에 대해서 방법을 이야기 해 주신 것이 학업의 시작이었습니다. 방송통신대학교에 입학해서 딸에게 부모가 공부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가장 효과가 있을 거라고 우리 학교를 적극 소개해 주셨습니다. 저는 좋은 생각이라고 여기며, 입학을 결심하게 됐죠.

 

이제 학과를 선택해야 했는데, ‘글로벌 시대에 맞춰 영어는 평소에 공부를 해서 간단 소통은 할 수 있으니 이웃나라 중국어를 공부해 보자!’고 생각해 우리 인천지역대학에서 가장 인기 있는 중어중문과를 선택했습니다.

 

 

 

 

 

나는 이렇게 스터디 팀장으로 보람을 느낀다.

막상 입학해보니 일과 공부를 병행하는 것이 힘들어 포기할까 생각하다가, 스터디 팀이 있다는 이야기를 접하고 알아보게 됐습니다. 학교에서 교실을 배정해줘 같은 시간대에 시간이 되는 사람들과 만나서 공부하게 됐죠. 인천지역대학교 중어중문학과는 스터디 팀이 잘 운영되고 있어서 무척 만족하고 있어요. 학교 공부를 열심히 해 보자는 생각에 학년 대표를 하게 되었는데, 우리 중문과는 학년 대표면 스터디 팀장이 되고 소속된 3학년 전체를 이끌어갑니다. 그래서 현재 중어중문학과 3학년 대표와 스터디 팀장을 겸하고 있어요.

 

우리 중문과는 학생들이 연령대가 다른 과에 비해서 전체 평균 연령이 높습니다. 전체 평균 연령이 60대이고, 중국어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라 다들 열의가 대단하세요. 그분들과 끝까지 공부해서 같이 졸업하기 위해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같이 공부하고, 모든 시험에 대비하여 복습하고 이끌어 나가는데 적극 임하고 있습니다. 공부하는 학우님들로부터 종종 팀장님하고 공부하고 나서부터 과락을 면하고, 공부하는 재미가 생겨 학교에 오고 싶다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그런 이야기를 들을 때면 저는 꼭 같이 졸업하자고 손을 잡고 제가 이끌어드릴게요라고 말합니다. 그런 학우님들을 볼 때마다 방송대학교에서 팀장으로 봉사하는 보람을 느끼며, 그런 나를 따라주고 대표님 하며 다정히 말해줄 때 학우님들에 대한 애정이 마음 깊은 곳으로부터 생겨나곤 하죠.

 

 

사랑하는 스터디 팀 학우님들에게!

우리 중어중문학과 교수님 김 수교님우리 나이의 기억을 되살려 익히도록 반복학습을 해 주시고 학습방법이 탁월하신데, 학습에 대한 자료들을 각 개인들에게 전해주면서 학업의 열의를 북돋아 주십니다. 우리들은 김 교수님을 존경하며 열심히 공부하고 있어요. 현재 중어중문학과 학생들은 스터디에 참여해 일주일에 두 번 공부하는데, 화요일과 목요일 오후 6시부터 7시까지는 팀장인 제가 맡아서 복습을 하고 7시부터 930분까지는 김 교수님 강의로 스터디를 진행합니다. 각 임원 분들이 맡은 바를 성실히 해 주시니 우리 스터디 팀은 여러분들의 사랑으로 지성의 요람에서 피어나는 학구열로 더욱 우리 중어중문과를 빛내고 있습니다. 스터디학우님, 저는 여러분들 때문에 힘이 납니다! 우리 열심히 공부해서 학업의 길에 서로 격려하고 공유하는 이 시간이 참 행복합니다.

 

인천지역대학교 입구에 들어오면 감나무에 감이 주렁주렁 열매를 맺고 있습니다. 이제 가을이 오나 봅니다. 씨앗을 뿌리지 않고 어찌 단을 거두겠습니까? 인내의 강을 건너 우리 모두 빛나는 중어중문학과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대한민국 4년제 국립대학교 빛나는 졸업장을 받을 그 날 까지 열심히 공부합시다.

 

 

 

 

 

 

 

나의 소망과 현재

저는 현재 아카데미 예술단아카데미봉사단을 하고 있습니다. 인천광역시 계양구청에 봉사단체로 등록된 상태여서 한 달에 두 번, 셋째 주와 넷째 주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봉사를 몇 년째 하고 있어요. 봉사하는 것이 제게는 즐거움이고, 연세 있으신 분들에게 봉사를 하고 싶어서 언어도 배우고 있는데 그것이 중국어입니다. 앞으로 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서 제가 배운 지식을 나누어 주고 싶어요. 현재 저의 직업은 노래 강사이자, 법무부 생활지도사입니다.

 

 

내가 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 감사하는 것은

저렴한 등록금비하여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지혜와 고품격의 지식을 가져다주었으며 삶에 활력을 주고 있습니다. 잠자고 있던 열정을 밖으로 끌어내준 우리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 대해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배우고 있으며, 학교에서 만난 교수님과 학우님들과 교류는 지식을 넘어서 함께하는 소중함을 알아가고 공존하는 울타리를 경험하는 귀한 시간을 과정을 제공해준 대한민국 최고의 학교에 대해 감사하고 있습니다.

 

 

후배님들에게 미래의 후배들에게

적극적으로 우리 방송통신대학교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제가 알던 지인 변호사님이 제게 추천했던 것처럼 저도 그렇게 추천하고 싶어요. 우리 학교는 충분히 지식을 얻는데 시간을 투자할 만하다고, 그리고 일과 학업을 병행할 수 있다고. 인생의 제2모작을 위하여 잠들어 있는 열정을 끄집어내기 위해서는 반드시 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 문을 노크하여 열고 들어오시기를! 대한민국 청년들, 그리고 장년 여러분들. 제가 학교 다녀보니 정말 좋아요. 우리 함께 공부해요!

 

 

정말 감사합니다, 선배님! 어느 날 주차할 공간이 부족해 선배님의 도움을 받아 주차비를 빌려서 어려운 고비를 모면하고, 또 이렇게 활력 넘치시고 인생을 경영할 줄 아는 선배님을 만나다니요. 우리 선배님은 그밖에도 다른 타이틀이 많습니다.

 

1. 대통령 자문기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2.법무부 소속 청소년 생활지도사 3. 법무부 법사랑 위원회 선도위원 4.사단법인 인천학원연합회 자문위원 5.한국문화 예술교육원 이사 6.아카데미 예술봉사단 등등 아주 경력이 화려하세요.

 

인터뷰에 시간을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선배님. 건강하세요!

 

 

 

 

 




원문출처 : http://knou1.tistory.com/2794



쓰기

방송통신대학교 뉴스

방통대 블로그에서 스크랩된 내용입니다. 원문주소: http://knou1.tistory.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이 게시판은 방송대 블로그에서 올라오는 실시간 알림글입니다. 14.02.10 0 12078
935 중간시험이 폐지된다? 2018학년도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학사제도 개편! file 17.11.07 1 194
934 [리포터 취재] 다함께 성공 예감! 방송대 미디어영상학과 1학년 2학기 출석수업 file 17.11.02 0 58
933 [리포터 취재] 인천시민과 함께하는 인천지역대학교 미추홀 가요축제 file 17.11.01 0 31
932 방송대 중앙도서관이 달라졌다! 이제 스터디하러 도서관으로 오세요~ file 17.11.01 0 43
931 방송대 농업생명과학과 대학원생, 한국작물학회 및 한국원예학회 우수상 수상! file 17.10.31 0 54
930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중앙도서관에서 문화에 흠뻑 빠지다! file 17.10.30 0 53
929 데이터로 보는 KNOU - 2017학년도 1학기 매체강의 평가 결과 file 17.10.27 0 63
928 3년째 ‘국수 봉사’하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이순임 동문! file 17.10.25 0 45
927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법학과 강경선 교수 추천 도서, <사피엔스> file 17.10.25 0 56
926 ‘한국은행과 함께 하는 대한민국 경제교실’, 방송대학TV에서 만나보세요! file 17.10.25 0 31
925 [리포터 에세이] 방송대 농학과 2학기 출석수업, 류수노 교수님께 인생을 배우다! file 17.10.20 0 75
» [리포터 취재] 방송대 중어중문학과 3학년 이재분 선배님의 학교 이야기 file 17.10.20 0 49
923 [리포터 취재] 함께가요, 꽃길로 1972! 제2회 평생학습 행복나눔 박람회 현장을 소개합니다 file 17.10.19 0 52
922 [당첨자 발표] “친구야, 우리 같이 OO할래?” 이벤트 당첨자 발표! file 17.10.18 0 27
921 알아두면 유용한 영어 비즈니스 약어 모음! file 17.10.17 0 45
920 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서 진행한 ‘제2회 사랑나눔 천사 걷기대회’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file 17.10.17 1 25
919 한국방송통신대학교와 함께하는 따뜻한 나눔, <아름다운 토요일> 현장 스케치! file 17.10.16 0 37
918 방송대 프라임칼리지에서 ‘한국학의 즐거움’ 수강생을 모집합니다! file 17.10.13 0 35
917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어려운 이웃 돕기 위한 따뜻한 나눔행사 ‘아름다운 토요일’ 개최 file 17.10.13 0 32
916 10/21(토), ‘제20회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전국 총장배 가요제 및 합동체전’이 열립니다! file 17.10.12 0 38
915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2018학년도 MBA과정 신입생을 모집합니다! file 17.10.10 0 91
914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대학본부에서 제2회 사랑나눔 천사 걷기대회가 열립니다! file 17.10.06 0 42
913 방송대 공모전 소문내기 이벤트! “친구야, 우리 같이 OO할래?” file 17.09.29 0 31
912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최고령 졸업생 영문과 김우곤 동문, 실버패션쇼 참가! file 17.09.28 0 58
911 방송대 학우들을 위한 슈퍼 그뤠잇 꿀팁! 추석 연휴, 오늘 뭐 하지? file 17.09.28 0 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