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사랑
2017.12.19 01:39

나의 삶,내시경

조회 수 60 추천 수 1 댓글 0

내 후미진 우물이여,

유예될 수 없는 삶이여,

아름다운 상처로 숨을 쉬는 내 몸은

당신의 외딴 집이다

 


유머/좋은글

사회이슈, 유머등을 올리고 토론하는 프리보드공간입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Next
/ 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