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경험에서 알듯이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은 고체. 액체. 기체  등의 물질로 되어 있다.

그런데 20세기 초에 이르러 모든 물질은 에너지로 구성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즉 물질의 본질은'비물질성'이라는 것이 과학으로 밝혀지게 된 것이다.


 

오래 전부터 보이는 물질과 보이지 않는 에너지는 별개의 것으로 여겨져 왔다.

돌이나 물 같은 물질은 빛에너지나 열에너지와는 전혀 무관하게 이해되었던 것이다.


 

100년 전만 해도 보이는 것들이 물질이 아니라 에너지로 되어 있다고 주장하면 당장 강단에서 쫓겨났을 것이다.

그러나 모든 물질이 에너지로 되어 있음은 더 이상 미신적 공상이 아니라 과학적 사실이다.

이것은 그동안 보이는 물질세계에 관해 답습되어온 유물론적 개념이 수정되어야 함을 의미한다.

 

왜냐하면 오랫동안 인간은 눈에 보이거나 손으로 만질 수 없는 것은 당연히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해 왔기 때문이다.

1905년 아인슈타인은 물질과 에너지는 동전의 양면과 같이 동일하다는 이론을 발표했다.

E=mc2 이라는 유명한  '질량(m)과 에너지(E)등가 원리 ' 가 바로 그것이다.

 

이 법칙에 의하면 모든 물질은 특정한 양의 에너지를 내포하고 있다.

그리고 그 에너지는 물질의 종류에 관계없이 그 질량에 의해서만 결정된다.

 

예컨데 1g의 소근이나 1g의 우라늄은 각각 동일한 양의 에너지를 갖고 있는 것이다.

여기서 c 는 빛의 속력으로 매우 큰 값이므로 작은 질량의 물질이라도 많은 양의 에너지를 갖게 된다.

그런데 모든 물질은 온도가 충분히 높아질 때 그 물질을 구성하는 원자와 분자의 결합이 깨지게 되면서 모두 에너지로 바뀌고 결국 에너지만 남게 된다.

온도에 따라 물이 수증기나 얼음이 되듯 에너지에 따라 물질의 형체는 달라지지만 궁극적으로는 에너지만 존재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물질의 비물질성은 원자의 내부 구조를 이해하면 좀 더 자명해진다.


 

원래 철학적 개념에 불과했던 원자는 20세기에 들면서 매우 작은 핵과 전자들로 구성되어 있음을 알게 되었다.

그런데 한 가지 놀라운 사실은 원자의 내부가 물질로 꽉 채워져 있는 것이 아니라 99.99%이상 이  빈 공간(空間) 이라는 것이다.

돌과 같은 고체도 사실은 그 내부가 대부분 비어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왜 돌이 쉽게 부스러지지 않고 그 모양이 유지 되는 것일까?

 

이는 다름 아니라 핵과 전자  사이 의  빈 공간에는 보이지 않는 전자기적 인력에 의한 에너지로 채워져 있기 때문 이다.

즉 모든 보이는 것은 어떤 물질로 차있어서가 아니라   에너지로 강하게 붙들려 있어 그 형체가 유지 되고 딱딱하게 느껴지는 것이다.

한마디로 무형의 에너지는 시간과 공간 안에서 보이는 물질로 표현되고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단순히 적당한 에너지만 있으면 원자와 같은 물질이 저절로 만들어 질수 있을까?

 

핵과 전자의 경우만 보더라도 여기엔 단순한 에너지 그이상의, 수식으로 표현하기 어려운 복잡한 과정이 숨겨져 있음을 과학자 들은 짐작할 뿐이다.


 

더구나 자연계의 현상이나 힘들이 왜, 그리고 어떻게 존재하게 되느냐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체계적인 과학적 설명이 없는 상태다.

백년전만 해도 물질 뒤에 에지가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 어려웠던 것  처럼, 에너지 뒤에

그 무엇인가(이것을 과학자들은'  정보 '라고 부르고 신학자들은'  지혜  '라고도 한다.)가 있다는 것이 생소할 수도 있다.

 

그러나 20세기를 지나면서 물리나 생명현상 뒤에 엄청나게 얽혀 있는 정보 또는 창조의 지혜가 과학적으로 조금 씩 밝혀지고 있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 일 것이다.

 

제 원호  서울대 물리학교수

 

http://www.msnews.co.kr/


자유게시판

일상적인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가입인사 글 / 정치성 발언을 금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일반글 카카오톡 ID공유를 자제해주세요 8 게시판관리 16.08.18 1 2609
공지 일반글 자유게시판에 등록된 가입인사 글은 삭제처리됩니다. 게시판관리 16.03.04 0 575
공지 일반글 필독) 자유게시판 규칙 10 게시판관리 14.02.10 2 17934
인기글 일반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스터디 모임의 함정 18 김선 14.06.19 11 5152
인기글 일반글 성적 나온 과목도 있네요 4 아오아 14.04.26 4 4534
인기글 일반글 쓴글 댓글...수 너무 벅차당 4 천재 14.06.09 1 3329
644 일반글 히 인생 1 익명 14.06.18 0 2885
643 정보 흥신소 영업이 잘되는 이유..... 1 file 블루원 19.02.10 1 110
642 일반글 휴 생활법률 8강 완강햇네요 ㅠㅠ 9 열정편입생 16.09.16 0 343
641 기타 환경보건학과 편입생입니다.. 잘 부탁 드립니다 4 레몬앙마 16.08.17 0 117
640 질문 환경보건과 등록생입니다. 학습자료 질문있습니다. 짱구아빠는킬러 17.02.24 0 121
639 정보 홍콩에서도 유통… ‘살충제 달걀’ 공포 확산 file 이한솔 17.08.12 0 66
638 질문 홈페이지에 있는 기출문제 답은 못구하나요..? 2 홍마니 17.06.07 0 161
637 일반글 혼자 사는 시동생 밑반찬으론 뭐가 좋을까여? -_- 6 anonymous 14.05.10 0 2936
636 일반글 혹시 워킹맘 분들 계시면 꼭 필독 부탁드립니다 2 blueaqua 16.02.11 0 309
635 일반글 혹시 여기에 10대도 있나요? 2 세라 15.08.16 1 234
634 질문 혹시 숯불족발 드셔보신 분 있나요? file 블루원 14.05.08 0 2224
633 일반글 혹시 강아지 키우는분계신가요? 김지윤 14.04.01 0 2765
632 일반글 현재 서버다운 .. 2 김시온11학번 17.06.10 1 121
631 일반글 헤헤~~ 유익하네요 이 사이트 마나미아 14.10.21 0 691
630 정보 해외여행 중 '이 벌레' 발견한다면 당장 병원에 가야한다 file 물랑르즈 16.09.18 0 229
629 질문 해외대학 출신자들도 방통대 다니나요? 지유 17.04.06 1 207
628 항상 느끼는거지만, 방통대는 직장인들만 있는건가요. 12 이한솔 14.03.12 0 4787
627 일반글 한학기에 전공 6과목 15 태라 16.11.26 1 262
626 일반글 한학기가 끝나가는데 이제야 여기 알고 가입했네요 5 아이사랑 16.06.15 0 88
625 정보 한글자막때문에 난리났네요 물랑르즈 14.06.29 0 1583
624 일반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스터디 모임의 함정 18 김선 14.06.19 11 5152
623 일반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2013학년도 1학기 중간(과제물)시험 시행 공고 블루원 14.04.10 0 2095
622 일반글 한국 명문대는 창의적 인재를 거부한다는 사실을 증거하는 기사 소오강호 15.03.31 0 437
621 일반글 한 걸음 다가서는 멋진 행위 file 백대현 15.08.06 0 118
620 일반글 한 가지 더 욕심이 있다 file 백대현 15.07.21 1 217
619 학습된 무기력 이한솔 14.03.09 0 2807
618 일반글 학습관은 어떻게 바꾸나요? 2 msnine 16.05.28 0 18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