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는 이혜정 ‘교육과 혁신 연구소’소장이 쓴 책 ‘서울대에서는 누가 A+를 받는가’에 인용된 서울대 교수들의 발언 내용이다. 서울대 교수 314명을 대상으로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어떤 정책과 지원이 필요한 지 조사한 내용과 이 소장이 진행한 교수법 워크숍에서 나온 말들이다.(이 소장은 서울대 교육학과 출신으로 이 학교 사범대와 교수학습개발센터 등에서 오랫동안 가르치고 교수들의 강의를 연구한 교육공학자다.)


====================================

“사실 우리 대학에서 학부생들은 버려진 셈이죠. 학부생들 잘 가르친답시고 시간과 노력을 쏟아봤자 업적으로 전혀 인정 안 되잖아요. 시간 낭비죠.”


“학부생 애들이 무슨 비판적 사고를 해요? 먼저 외워야 할 게 산더미인데.”


“학생들이 창의적이면 안 돼요. 애들이 창의적이면 실험하다가 사고만 쳐요.”


-서울대 교수진

====================================


"시험·과제 앞두고 A학점 받으려면 

내 생각 포기하고 교수 의견 따라"


"얼어붙은 취업시장 믿을 건 간판뿐"


공부 잘하는 인재들이 모여 우리나라 학벌 구조의 정점에 서 있는 서울대에서도 학생들의 창의적 상상력은 이처럼 무시되기 일쑤다. 서울대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대학생들은 교수의 강의 내용을 그대로 외워 좋은 학점을 받아 좋은 회사에 취직하거나 공무원으로 임용되는 것이 목표가 됐다.


일방적으로 외우도록 하는 주입식 교육의 결과는 참혹했다. 이 소장은 서울대 교수학습개발센터 연구교수로 근무하던 2009~2011년 서울대 2~3학년 학생 1,21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 1,111명 중 69.9%(776명)가 수용적 사고력이 창의적 사고력보다 높다고 답했다. 창의적 사고력이 더 높다고 대답한 학생들은 23.2%(257명)였다. 또 최우등생으로 꼽히는 학점 4.0(4.3 만점) 이상 2~3학년 학생 46명에 대해 심층면접한 결과 ‘수업 시간에 교수의 말을 한마디도 놓치지 않고 받아 적는다’는 비율이 87%(40명)나 됐다. 법과대의 한 학생은 “예전에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내용만 골라서 필기했다가 시험에서 크게 당한 적이 있다”며 “그 다음부터는 교수님의 우스갯소리까지도 웬만하면 다 적어놓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바꾸자 학점이 올랐다”고 덧붙였다.


또 ‘교수와 다른 의견이 있는데 본인의 생각이 더 맞는 것 같다. 그것을 시험이나 과제에 쓰면 A+를 받을 수 있을지 확신이 없을 경우 어떻게 하는가?’라는 질문에 서울대 최우등생 46명 중 41명(89%)은 자신의 의견을 포기한다고 밝혔다. 그저 교수의 말만 수용한다는 얘기다.


높은 학점을 받기 위해 교수의 강의 내용을 그대로 받아 적고 자신의 의견은 내세우지 않는 것이 서울대 학생들이 받는 교육의 현주소인 것이다. 이 소장은 “최우등생 상당수의 목표는 그저 고시 합격, 대기업 입사, 또는 대학원 진학 후 교수 임용, 이 세가지 범주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주어진 내용을 최대한 빠르고 정확하게 흡수하도록 자기 자신을 잘 조절하고 견디는 능력이 현재 대한민국에서 최고의 인재들이 갖춰야 하는 능력이 됐다”고 꼬집었다. 서울대가 우수학생의 선발효과만 누린 채 이후 창의성을 기르는 교육은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대학은 취업을 위한 공부, 대학원은 학벌세탁 용도라는 주장은 이하 url의 전문을 참조하세요.)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69&aid=0000035189


자유게시판

일상적인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가입인사 글 / 정치성 발언을 금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일반글 카카오톡 ID공유를 자제해주세요 8 게시판관리 16.08.18 1 2701
공지 일반글 자유게시판에 등록된 가입인사 글은 삭제처리됩니다. 게시판관리 16.03.04 0 591
공지 일반글 필독) 자유게시판 규칙 10 게시판관리 14.02.10 2 17993
인기글 일반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스터디 모임의 함정 18 김선 14.06.19 11 5185
인기글 일반글 성적 나온 과목도 있네요 4 아오아 14.04.26 4 4560
인기글 일반글 쓴글 댓글...수 너무 벅차당 4 천재 14.06.09 1 3347
644 일반글 히 인생 1 익명 14.06.18 0 2888
643 정보 흥신소 영업이 잘되는 이유..... 1 file 블루원 19.02.10 1 121
642 일반글 휴 생활법률 8강 완강햇네요 ㅠㅠ 9 열정편입생 16.09.16 0 348
641 기타 환경보건학과 편입생입니다.. 잘 부탁 드립니다 4 레몬앙마 16.08.17 0 119
640 질문 환경보건과 등록생입니다. 학습자료 질문있습니다. 짱구아빠는킬러 17.02.24 0 125
639 정보 홍콩에서도 유통… ‘살충제 달걀’ 공포 확산 file 이한솔 17.08.12 0 72
638 질문 홈페이지에 있는 기출문제 답은 못구하나요..? 2 홍마니 17.06.07 0 190
637 일반글 혼자 사는 시동생 밑반찬으론 뭐가 좋을까여? -_- 6 anonymous 14.05.10 0 2942
636 일반글 혹시 워킹맘 분들 계시면 꼭 필독 부탁드립니다 2 blueaqua 16.02.11 0 312
635 일반글 혹시 여기에 10대도 있나요? 2 세라 15.08.16 1 236
634 질문 혹시 숯불족발 드셔보신 분 있나요? file 블루원 14.05.08 0 2227
633 일반글 혹시 강아지 키우는분계신가요? 김지윤 14.04.01 0 2768
632 일반글 현재 서버다운 .. 2 김시온11학번 17.06.10 1 137
631 일반글 헤헤~~ 유익하네요 이 사이트 마나미아 14.10.21 0 696
630 정보 해외여행 중 '이 벌레' 발견한다면 당장 병원에 가야한다 file 물랑르즈 16.09.18 0 246
629 질문 해외대학 출신자들도 방통대 다니나요? 지유 17.04.06 1 213
628 항상 느끼는거지만, 방통대는 직장인들만 있는건가요. 12 이한솔 14.03.12 0 4792
627 일반글 한학기에 전공 6과목 15 태라 16.11.26 1 270
626 일반글 한학기가 끝나가는데 이제야 여기 알고 가입했네요 5 아이사랑 16.06.15 0 101
625 정보 한글자막때문에 난리났네요 물랑르즈 14.06.29 0 1586
624 일반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스터디 모임의 함정 18 김선 14.06.19 11 5185
623 일반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2013학년도 1학기 중간(과제물)시험 시행 공고 블루원 14.04.10 0 2100
» 일반글 한국 명문대는 창의적 인재를 거부한다는 사실을 증거하는 기사 소오강호 15.03.31 0 442
621 일반글 한 걸음 다가서는 멋진 행위 file 백대현 15.08.06 0 121
620 일반글 한 가지 더 욕심이 있다 file 백대현 15.07.21 1 231
619 학습된 무기력 이한솔 14.03.09 0 2812
618 일반글 학습관은 어떻게 바꾸나요? 2 msnine 16.05.28 0 19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