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에 대한 열정과 꿈을 가지고 공부하는 방송대 학우들! 그들이 말하는 방송대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 '재학생이 말하는 방송대' 시리즈를 전해드립니다!

 

오늘은 그 첫 시간! 방송대 9기 홍보단이자 유아교육과의 강수화 씨를 만나봅니다! 대학교에서 문예창작을 전공했으며, 글 쓰는 것이 행복이라는 강수화 학우! 현재는 초등학교에서 교육공무직으로 일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녀가 말하는 방송대! 지금 함께 만나볼까요?

 

 

Q. 쉽지않은 셀레던트의 길! 방송대를 선택하게 된 이유는?

 

▲ 강원일보 주최 '김유정 기역하기 전국문예작품 공모 시상식', 주황색 가디건을 입은 강수화 님

 

안녕하세요. 저는 방송대 9기 홍보단이자, 현재는 유아교육과에서 재학 중인 강수화 입니다. 대학교에서 문예창작학과를 전공했는데요.  대학교 졸업 후, 초등학교에서 방과후 논술 지도를 6년 동안 했습니다. 이때 초등학교 아이들을 지도하고, 제가 근무하던 학교 내에 있는 병설유치원의 아이들을 만나면서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생기게 되었는데요.

 

아이들에 대한 애정이 생기니 자연스럽게 어른들의 시선이 아닌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서 수업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방송대 유아교육과를 지원한 것이죠.

 

방송대는 원격교육이 잘 발달되어 있기 때문에 직장인인 저에게도 무리가 되지 않아 좋을 것 같았고, 유아교육과 공부를 통해 아동문학과 아이들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가지고 싶었답니다.

 

Q. 방송대 원격교육, 직접 경험해보니 어떠신가요?

 

 

 

 

우선, 원격교육은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언제든지 수업을 들을 수 있다는 것이 정말 매력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학습을 하는 사람들에게 부담을 주지 않죠. 열의를 가지고 열심히 수업하시는 교수님들을 보면, 원격교육의 이해를 더 깊이 할 수 있었습니다.

 

Q. 방송대 학우가 말하는 생생한 이야기, 방송대 학교생활에서 좋았던 점은? 

 

또래들이 있고 다들 열심히 하니 수업이 즐겁습니다. 유아교육과라서 타인 앞에서 수업을 한다는 것이 부담도 되지만 시간이 지나니 추억이 되는 것 같아요:) 한 사람이 꿈을 꾼다면 꿈으로 그치지만 모두가 꿈을 꾼다면 현실로 이루어집니다. 저 역시 다시 새로운 마음으로 대학에 입학을 해서 다니는데 제 목표에 한걸음 다가갔다는 생각이 들어서 참 좋았습니다. 많은 분들도 저처럼 생각하고 느끼면 정말 좋겠습니다.

 

Q. 주변 지인들에게 방송대를 추천한다면, 어떤 점을 추천하고 싶나요?

 

저는 유아교육과를 전공하고 싶다는 희망 아래 제 2의 도전이라는 생각으로 방송대를 선택했습니다. 직장 생활을 하면서 대학을 다니는 것에 대해서 많은 분들이 두려움을 가지고 계신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가 직접 1학년을 다녀보니 강의도 좋고 목표 의식을 가지고 열심히 하는 사람들과 함께라서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행복하게 학업생활을 하다보니, 2018년에는 학업에 대해 고민 중인 제 친구에게 방송대를 추천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시작이 어렵지 한번 시작하면 분명 끝이 보인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고, 제가 받은 행복들을 같이 공감하고 싶습니다.

 

Q. 마지막으로 한 마디! 남기고 싶으신 말이 있으신가요?

 

▲ 방송대 홍보단 활동현장, 왼쪽 맨 마지막에 강수화님

 

방송통신대학교는 등록금이 저렴하여 공부를 더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쉽게 도움의 손길을 주는 곳이랍니다. 전국 48개의 방송통신대학교 캠퍼스가 있어 공부를 하거나 수업을 하는데 통학 걱정이 없다는 것도 큰 장점이죠. 국립대 교수님들의 수준 높은 강의와 강도 높은 수업은 졸업 후에도 모두 알아주는 점입니다.

 

나이가 들어서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시작한다는 점은 더욱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는데요. 저만하더라도 신입생으로 입학했지만 시간이 금방 간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답니다. 하지만, 제 꿈에 한 발 다가서는 느낌이 들어 정말 행복한데요. 훗날, 제가 작가가 된다면 방송대를 다녔던 시간들이 잊혀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방송대 학우 분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시리즈, '재학생이 말하는 방송대'!

 

오늘은 그 첫번째 이야기를 만나보셨는데요! 아이들에 대한 애정과 아동문학에 대한 열정으로 가득찬 강수화 학우의 꿈을 방송대도 함께 응원하겠습니다:)

 

 

 

 

 

 

 


원문출처 : http://knou1.tistory.com/2858

 

 


방송통신대학교 뉴스

방통대 블로그에서 스크랩된 내용입니다. 원문주소: http://knou1.tistory.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이 게시판은 방송대 블로그에서 올라오는 실시간 알림글입니다. 안내원 12377 2014.02.10
Hot글 방송대 과제물 제출 문제없어요! 5 file 자동봇 144 2021.04.01
Hot글 방송대 박재훈 동문, 국민추천표상 '국무총리상' 수상 2 file 방송대커뮤니티 99 2020.07.31
1405 휴대폰으로 방송대 중간 과제물 온라인특강 시청하는 방법 file 자동봇 45 2021.02.01
1404 휴대폰으로 방송대 중간 과제물 온라인특강 시청하는 방법 file 방송대커뮤니티 8 2020.12.17
1403 효율적인 업무 처리에 도움이 되는 습관, 업무리스트 작성법 file 방송대커뮤니티 319 2016.08.16
1402 황우여 장관 "국립대 총장 후보자 임용제청 거부사유, 당사자에 통보" file 게시판관리 613 2014.10.14
1401 환경보건학과를 소개합니다! file 방송대커뮤니티 302 2016.06.25
1400 홍성군의회, 대전충남지역 대학 방문 file 게시판관리 418 2015.01.20
1399 홍보단의 열연이 돋보였던 ‘방송대 홍보동영상 촬영 현장’을 소개합니다! file 방송대커뮤니티 129 2017.11.30
1398 혼자 떠나도 괜찮아! ‘혼행족’을 아시나요? file 방송대커뮤니티 170 2017.08.22
1397 호우로부터 안전하게! 호우 시 행동 요령 알려드립니다. file 방송대커뮤니티 33 2020.08.08
1396 현숙씨도 꿈을 이루기 위해 방송대에 입학한데요~ file 게시판관리 380 2015.04.13
1395 행정학과 이선우 교수의 칼럼 file 게시판관리 975 2014.06.07
1394 행정학과 윤태범 교수의 한겨레 컬럼을 소개합니다 file 게시판관리 849 2014.06.23
1393 행정학과 유범상 교수, <필링의 인문학> 출간 file 게시판관리 1545 2014.09.12
1392 해외 호텔 요리사에서 경영학을 배우는 샐러던트가 되다 - 경영학과 이동훈 학우 인터뷰 file 방송대커뮤니티 310 2016.10.07
1391 해경 창설 64년만에 첫 여성 총경 임용된 한국방송통신대 국어국문학과 박경순 동문 file 방송대커뮤니티 196 2017.08.16
1390 해가 넘어가기 전, 미리 챙기면 좋은 연말정산 꿀팁! file 방송대커뮤니티 159 2017.12.08
1389 한반도를 두 발로 누빈 동포 시인, 정찬열 동문 file 방송대커뮤니티 129 2016.10.12
1388 한마디 욕!! 모욕죄가 될 수 있다? file 방송대커뮤니티 35 2020.12.17
1387 한눈으로 보는 한국방송통신대학의 42년 역사 file 방송대커뮤니티 1116 2014.04.17
1386 한눈으로 보는 한국방송통신대학의 42년 역사 file 방송대커뮤니티 1158 2014.04.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