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빨리 변해가는 요즘, 그래서인지 꾸준함이라는 단어 자체가 주는 무게가 상당합니다. 10년 이상 변함없이 학교를 사랑하고 그 사랑을 꾸준히 실천하는 아름다운 학우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들어보시죠.

 

 

Q : 안녕하세요. 학우님의 소개 부탁드립니다.

임희 : 안녕하세요. 저는 2005년도에 유아교육과 1학년에 입학하여 2009년도(교육학과 평생교육사 복수이수)에 졸업한 임희라고 합니다. 방송대 유아교육과를 진학하게 된 계기는 당시도 중고등 교사이긴 했지만 특수유아에 관심이 있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학습할 수 있는 곳을 찾던 중 친구의 소개와 방송대 원격직무연수원(20051)에서 실시했던 특수교육연수를 받으며 인연이 되었습니다.

 

원래는 포괄적 유아보다는 특수유아를 좀더 체계적이게 공부하고 싶어 기초교육과정인 유아교육부터 배워보자라는 생각으로 시작한 공부였습니다. 1학년 신입으로 지원해 처음은 직장을 다니면서 학교를 다닌다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했었는데, 학년 스터디와 주말 학습 및 지역 학습관 특강(저녁) 등으로 학습의 미진한 부분을 보충하는 방송대의 강점과 강의의 우수성을 느끼며, 이곳에서는 일하면서 공부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여전히 중고등 교사로 근무를 하고 있지만 방송대와 유아교육은 저의 교육생활에 큰 기틀이 되었습니다.

 


     Q : 유아교육과는 방송대에서도 학업생활이 빠듯하기로 유명한데요. 학우님의 학교생활은 어떠했나요?

임희 : 다른 과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유아교육과도 일과 병행하면서 학업을 진행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특히 교육 분야는 실무적인 부분이 겸비되어야 하므로 우수한 성적의 유지와 자격증 취득 시 더 많은 시간적 비중을 차지합니다.

 

그럼에도 제가 버틸 수 있었던 이유는 중년 학우들의 열정 때문이었습니다. 지역학습관 내 교양과목을 평일 저녁과 주말에 무료로 강의해 주셔서 공부하는 몸을 만들려고 참관해 보면 그때마다 이른 시간 빼곡히 앞자리를 메우셨던 고령 학습자분들의 학업열정은 직접 느껴보지 못한다면 그 뭉클함과 감동, 평생학습의 참뜻을 몸소 체험하게 되는 곳입니다. 바로바로 이해하는 것은 어려워도 날씨나 상황에 구애받지 않으시고 최선을 다해 공부하시려는 모습에 제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되기도 했고, 나태해질때는 그분들께 엄청난 자극을 받으면서 학과 공부도 열심히 임하며 나는 이런 분들을 위해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하면서 우리학교 멘토링 제도에도 관심을 가졌습니다.

 

특히 멘토링 활동(‘부산멘토링학습팀’2007)을 하면서 학우분들께 다양한 무료 학습봉사를 시작하게 되었는데, 어르신들이 가장 취약해 하셨던 컴퓨터 관련 한글프로그램, 엑셀, 파워포인트 프로그램 사용과 과제물 작성법 뿐 만 아니라 교양특강 및 학습법도 알려 드리며 보람을 느꼈던 것 같습니다. 유아교육과를 졸업 후에도 부산멘토링학습팀과 고령학습자 멘티 분들과는 여전히 인연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Q :10년간 꾸준히 기부를 하는 장기기부자이십니다. 이렇게 기부를 결심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임희 : 학교의 여러 가지 활동을 하게 되면서 장학 혜택도 받고 주변을 돌아보니 등록금이 부담스러운 학령기 아이들을 둔 맞벌이 부모나 고령 학습자, 장학 혜택을 받고 싶어도 받지 못하는 열악한 환경의 학습자들이 있어 그분들의 열의에 조금이나마 선한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하여 시작했습니다. 어쩌면 방송대의 기부의 울림이 제 선행의 시작이었던 것 같고, 이후로 더 의미있는 장기기증 등록과 골수기증 및 모발기증으로도 이어졌던 계기였습니다. 마지막으로 현재까지 이어진 사제동행 후원과 장학제도의 의미를 되새기며 잘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행복합니다. 오히려 제게 새로운 시각으로 눈뜰 수 있게 해주셔서 더 감사할 따름입니다.

 


Q : 10년 가까이 기부한다는 것에 어려움 없었는지요? 

임희 : 저도 이렇게 오래 기부하고 있는지 몰랐습니다. 매월 내는 기부금이 부담스럽지 않은 금액이고 방송대를 다니면서 더 많은 것들을 받고 감동하며 공감하기에 4년의 학비정도는 기부금으로 내고 싶은 생각이 있었는데 이렇게 오랜 기부로 이어지게 되었다니 놀랍고, 크지 않은 금액에 이렇게 인터뷰까지 하게 되어 좀 쑥스럽기도 합니다. 여전히 제 기부는 Ing입니다.

 


Q : 유아교육과 지정기부에 거는 기대가 있으신지요?

임희 : 기부를 할 때 명확한 사용처를 지정하는 것이 나중에 투명하게 원 취지를 반영한다 생각했고, 교육에 대한 애착이 컸기에 졸업한 유아교육과로 지정해서 기부하게 되었습니다. 기부자들은 자신이 기부한 금액이 어떻게 사용되고 있는지 명확한 출처와 운용을 통해 궁금증과 잘 쓰임에 보람을 느끼곤 합니다. 또한 학과 동문으로서 후배양성에 도움이 되고자 더 선택 지정했던 것 같습니다.

 


Q : 방송대를 통해 얻은 것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임희 : 힘을 얻었습니다. 열정의 힘, 긍정의 힘, 나눔의 힘을 얻었습니다. 2008년 유아교육과 동문 분 중에 공부에 강한 의지를 가지고 계시지만 나이로 인해 학습이 더딘 분들께는 개별 방문하여 무료 학습지원도 해드리며 주말을 보냈던 적도 있습니다. 그분과 하루 종일 공부를 하면서 힘이 든 것보다 오히려 조금씩 변해가고 뭔가 도움을 드리고 있다는 느낌, 발전되는 모습으로 힘을 얻었습니다. 그때는 학업에 대한 끊임없는 노력과 연습이 저에게 굉장히 좋은 에너지로 작용해서 행복하게 가르쳐드릴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또한 부산지역에서 유아교육과 임원과 멘토링 활동(‘부산멘토링학습팀’), 스터디 모임을 하면서 같은 열망으로 서로 학습정보 등을 주고받으며 공부했기에 보람도 배가 되었습니다. 이 모든 것을 혼자 헤쳐 나갔다면 어려움이 있었을 테지만, 학우분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도왔던 것이 나눔과 봉사 그리고 기부의 힘으로 이어졌던 것이 아닐까 합니다. 아마 다른 방송대 동문들도 이런 좋은 에너지를 학교를 통해서 많이 얻으셨을 거라 믿습니다.

늘 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오히려 제가 더 고맙습니다.

 

학교에서 받은 사랑만큼 자신도 학교에 보답하고 싶었다는 임희학우그 감사함을 오랜 기간 발전기금으로 환원해주는 임희 학우님의 꾸준한 사랑이 감동으로 전해집니다.




원문출처 : http://knou1.tistory.com/2964

방송통신대학교 뉴스

방통대 블로그에서 스크랩된 내용입니다. 원문주소: http://knou1.tistory.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이 게시판은 방송대 블로그에서 올라오는 실시간 알림글입니다. 안내원 12352 2014.02.10
Hot글 방송대 박재훈 동문, 국민추천표상 '국무총리상' 수상 2 file 방송대커뮤니티 87 2020.07.31
Hot글 방송대 과제물 제출 문제없어요! 3 file 자동봇 59 2021.04.01
1404 2014학년도 1학기 매체강의 제공 안내 방송대커뮤니티 5043 2014.02.04
1403 즐거운 설날 보내세요! *^^* file 방송대커뮤니티 5042 2014.01.29
1402 주부만학도들 "늦게 받은 졸업장이라 더 소중해요" 1 file 방송대커뮤니티 4502 2014.02.27
1401 [인사동정]대전·충남지역대학장 박태상 file 방송대커뮤니티 4274 2014.01.29
1400 2014. 1학기 신.편입생 모집요강 공지 방송대커뮤니티 4058 2014.02.04
1399 내 아이의 올바른 성장을 위한, 방송대 대학원 '청소년 교육학과' file 방송대커뮤니티 3995 2014.02.05
1398 '유일무이(唯一無二)', 방송대만의 원격 영상 강의 시스템! file 방송대커뮤니티 3927 2014.01.30
1397 민족 대명절 '설날'과 '축제'가 만났을 때 file 방송대커뮤니티 3848 2014.01.28
1396 방송대 '지역 대학'에서 대학 생활을 즐기자! file 방송대커뮤니티 3824 2014.02.13
1395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 방송대 '스터디 모임' file 방송대커뮤니티 3769 2014.02.04
1394 우리 대학, 29일 합격자 발표, 30일부터는 추가 모집 들어가 file 방송대커뮤니티 3742 2014.01.29
1393 이혼, 방송대 '가정학과'와 함께라면 '무용지물(無用之物)'! file hahah 3683 2014.02.03
1392 방송대 대학원 '실용중국어학과'와 함께라면 '중국어 구사'는 기본! file 방송대커뮤니티 3649 2014.02.07
1391 '로맨스가 필요해' 남궁민 같은 멘토, 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 多 있다! file 방송대커뮤니티 3631 2014.01.29
1390 [문화] 한학기 등록금 35만원 가벼운 학비, 깊이 있는 교육 file 방송대커뮤니티 3589 2014.02.05
1389 외국인들이 바라보는 우리의 설 풍습 file hahah 3570 2014.02.03
1388 SBS『두시탈출 컬투쇼』, 두번째 우리 동문 사연 공개 file 방송대커뮤니티 3552 2014.01.29
1387 무기수, 인문과학대 수석졸업…재소자들의 아름다운 졸업식 1 file 방송대커뮤니티 3490 2014.02.27
1386 전 세계인의 축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file 방송대커뮤니티 3412 2014.02.06
1385 [문화]조남철 총장, “평생 교육 허브대학 質높은 강의 자부심” file 방송대커뮤니티 3401 2014.02.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