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그인
        
조회 수 67 추천 수 0 댓글 0

 

 

 

 

 

스승의 날이라고 하면 뭐가 떠오르시나요?

 

선생님이나 교수님께 카네이션을 달아 주는 모습, 칠판 가득한 낙서와 알록달록한 풍선들로 예쁘게 꾸민 교실에서 선생님과 함께하는 파티, 학교에서 진행했던 스승의 날 기념행사, 가지각색의 선물과 편지를 전하는 풍경들...... 이런 장면들이 머릿속에 떠오르는데요. 최근에는 스승의 날을 챙기는 방법도 많이 달라졌다고 해요! 무엇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알아볼까요?

 

 

 

 

 

 

 

1. 학교에 카네이션이 사라졌다?

 

스승의 날에 선생님께 감사와 존경의 의미로 보통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곤 하죠? 그런데 최근에는 카네이션의 모습을 찾기 힘들어졌다고 합니다. 학부모들이 보내는 선물과 꽃이 촌지 등으로 변질되어 선생님들이 부담을 느껴 가져온 선물들을 돌려보내기 시작했고, 선물은 물론 꽃도 보내지 말라고 당부하기도 한다고 해요. 특히 지난해 9월 제정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청탁금지법)과 맞물려 올해부터는 더욱 카네이션을 보기 힘들어졌다고 합니다. 해당 법은 유치원 원장과 교사, ··고교 교사와 대학교 교수라면 누구나 적용받는다고 해요.

 

청탁금지법에 의하면 카네이션은 학생 대표가 교사에게 주는 것만 허용되고 학생 개인이 주는 것은 위반된다는 사실! 여기서 학생 대표, 전교 회장이나 학급 반장 등이며 꼭 임원이 아니어도 누군가 대표로 공개적인 자리에서 교사에게 카네이션을 주는 것은 괜찮습니다. 하지만 학부모가 자녀의 담임교사나 교과 담당 교사에게 카네이션을 줄 수는 없답니다.

 

 

 

 

 

 

 

2. 선물은 받지 않습니다!

 

스승의 날 성의 표시로 선물을 하는 문화도 많이 사라지고 있는 추세였는데요, 이런 분위기에 청탁금지법이 제정되면서 선물을 주고받는 풍경은 찾아보기 힘들어졌습니다. 학생들이 돈을 모아 담임교사, 혹은 지도교수에게 5만원 이하의 선물을 주는 것도 안 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졸업생이 모교의 은사를 찾아가 소액의 선물을 전달하는 것은 성적 등의 평가에 관련성이 없기 때문에 괜찮다고 해요. 손편지의 경우에는 금품이 아니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하니, 이번 스승의 날에는 손편지로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는 게 어떨까요?

 

 

 

 

 

 

 

 

3. 축소되는 스승의 날 행사

 

꽃과 선물뿐만 아니라 스승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도 사라지거나 축소되는 추세입니다. 학생 대표가 아침에 담임교사 혹은 교수에게 카네이션을 달아주거나 손편지를 전달하는 정도로 행사를 축소시키는 경우가 많고, 선물 제공의 번거로움을 피하기 위해 스승의 날을 재량 휴업일로 지정하는 학교들도 있다고 해요. 선물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학부모 참여 행사가 사라진 자리에는 교사와 학생이 참여하는 행사들이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는데요, 인천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스승의 날 행사 대신 학생들과의 조촐한 과자 파티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처럼 달라진 스승의 날의 모습을 보며 스승의 날의 의미가 많이 퇴색됐다는 의견도 있지만 학교 현장이 깨끗해졌다는 의견도 있다고 해요!

 

값비싼 선물보다는 소중한 마음을 주고받는,

교사와 학부모, 학생 모두 마음이 편한스승의 날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원문출처 : http://knou1.tistory.com/2681



쓰기

방송통신대학교 뉴스

방통대 블로그에서 스크랩된 내용입니다. 원문주소: http://knou1.tistory.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이 게시판은 방송대 블로그에서 올라오는 실시간 알림글입니다. 14.02.10 0 12093
880 1시간보다 강렬한 ‘1분 말하기’의 마법 같은 법칙! file 17.08.10 0 44
879 전문 인력과 최신 장비 갖춘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미디어영상학과로 오세요! file 17.08.09 0 47
878 평생학습사회를 주도할 교육전문가를 양성하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교육학과! file 17.08.09 0 97
877 한국방송통신대학교 2017학년도 2학기 등록금 납부기간 안내 1 file 17.08.08 1 186
876 한국방송통신대학교, 2017학년도 2학기 신·편입생 합격자 발표! file 17.08.08 0 74
875 여름휴가에 가고 싶은 TV 속 여행지 BEST 5! file 17.08.08 0 49
874 [리포터 취재] 방송통신대학교 사랑하는 나의 선배님은 file 17.08.07 0 41
873 [리포터 취재] ‘한국은행과 함께하는 대한민국 경제교실’ 녹화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file 17.08.07 0 29
872 지식과 인성을 갖춘 유아교육 전문가 양성하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유아교육과! file 17.08.04 0 40
871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유네스코 지원받아 아프리카 모잠비크에 원격교육 전수! file 17.08.03 0 43
870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강상규 교수 추천 도서 <역사 속의 그들> file 17.08.03 0 51
869 [당첨자 발표] 76만 동문⋅재학생이 말한다! 방송대, 이래서 좋다! 이벤트 당첨자 발표! file 17.07.28 0 59
868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에 오른 방송통신대 국어국문학과 김영주 동문 file 17.07.27 0 90
867 올 여름 한국방송통신대학교에서 ‘인문학’을 외치다! 학우들을 위한 인문학 특강 안내! file 17.07.19 0 43
866 방송통신대학에는 다문화 학생들을 위한 특별한 지원제도가 있다? file 17.06.22 0 58
865 한국방송통신대 조재연 동문, 대법관 후보에 추천 file 17.06.20 0 62
864 [리포터 취재] atd 2017 ICE에 다녀와서 file 17.06.20 0 86
863 [리포터 에세이] 직업상담사에 대하여 file 17.06.17 0 84
862 방송통신대 국어국문학과 김다솜 동문, 첫 시집 ‘나를 두고 나를 찾다’출간 file 17.06.16 0 57
861 무료법률상담 봉사하는 법학과 이무연 동문,“지식 나누고 기쁨 얻었어요” file 17.05.25 2 39
860 방송대, 개교 45주년 전국 방송대인이 함께하는 ‘어울림 걷기대회’개최! file 17.05.19 0 81
859 한국방송통신대학교 2017학년도 2학기 학생 모집 안내 file 17.05.19 0 93
858 방송대 대학원, 2017학년도 가을학기 신입생 모집 file 17.05.15 1 117
» 스승의 날의 과거와 현재! 무엇이 달라졌을까? file 17.05.11 0 67
856 생활과학과 김숙진 학우, "우리 얼 담긴 한복에 빠져 살아요" file 17.04.27 0 7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2 Next
/ 4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