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50 추천 수 0 댓글 0

이하는 이혜정 ‘교육과 혁신 연구소’소장이 쓴 책 ‘서울대에서는 누가 A+를 받는가’에 인용된 서울대 교수들의 발언 내용이다. 서울대 교수 314명을 대상으로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어떤 정책과 지원이 필요한 지 조사한 내용과 이 소장이 진행한 교수법 워크숍에서 나온 말들이다.(이 소장은 서울대 교육학과 출신으로 이 학교 사범대와 교수학습개발센터 등에서 오랫동안 가르치고 교수들의 강의를 연구한 교육공학자다.)


====================================

“사실 우리 대학에서 학부생들은 버려진 셈이죠. 학부생들 잘 가르친답시고 시간과 노력을 쏟아봤자 업적으로 전혀 인정 안 되잖아요. 시간 낭비죠.”


“학부생 애들이 무슨 비판적 사고를 해요? 먼저 외워야 할 게 산더미인데.”


“학생들이 창의적이면 안 돼요. 애들이 창의적이면 실험하다가 사고만 쳐요.”


-서울대 교수진

====================================


"시험·과제 앞두고 A학점 받으려면 

내 생각 포기하고 교수 의견 따라"


"얼어붙은 취업시장 믿을 건 간판뿐"


공부 잘하는 인재들이 모여 우리나라 학벌 구조의 정점에 서 있는 서울대에서도 학생들의 창의적 상상력은 이처럼 무시되기 일쑤다. 서울대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대학생들은 교수의 강의 내용을 그대로 외워 좋은 학점을 받아 좋은 회사에 취직하거나 공무원으로 임용되는 것이 목표가 됐다.


일방적으로 외우도록 하는 주입식 교육의 결과는 참혹했다. 이 소장은 서울대 교수학습개발센터 연구교수로 근무하던 2009~2011년 서울대 2~3학년 학생 1,21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 1,111명 중 69.9%(776명)가 수용적 사고력이 창의적 사고력보다 높다고 답했다. 창의적 사고력이 더 높다고 대답한 학생들은 23.2%(257명)였다. 또 최우등생으로 꼽히는 학점 4.0(4.3 만점) 이상 2~3학년 학생 46명에 대해 심층면접한 결과 ‘수업 시간에 교수의 말을 한마디도 놓치지 않고 받아 적는다’는 비율이 87%(40명)나 됐다. 법과대의 한 학생은 “예전에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내용만 골라서 필기했다가 시험에서 크게 당한 적이 있다”며 “그 다음부터는 교수님의 우스갯소리까지도 웬만하면 다 적어놓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바꾸자 학점이 올랐다”고 덧붙였다.


또 ‘교수와 다른 의견이 있는데 본인의 생각이 더 맞는 것 같다. 그것을 시험이나 과제에 쓰면 A+를 받을 수 있을지 확신이 없을 경우 어떻게 하는가?’라는 질문에 서울대 최우등생 46명 중 41명(89%)은 자신의 의견을 포기한다고 밝혔다. 그저 교수의 말만 수용한다는 얘기다.


높은 학점을 받기 위해 교수의 강의 내용을 그대로 받아 적고 자신의 의견은 내세우지 않는 것이 서울대 학생들이 받는 교육의 현주소인 것이다. 이 소장은 “최우등생 상당수의 목표는 그저 고시 합격, 대기업 입사, 또는 대학원 진학 후 교수 임용, 이 세가지 범주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주어진 내용을 최대한 빠르고 정확하게 흡수하도록 자기 자신을 잘 조절하고 견디는 능력이 현재 대한민국에서 최고의 인재들이 갖춰야 하는 능력이 됐다”고 꼬집었다. 서울대가 우수학생의 선발효과만 누린 채 이후 창의성을 기르는 교육은 외면하고 있는 것이다.


(대학은 취업을 위한 공부, 대학원은 학벌세탁 용도라는 주장은 이하 url의 전문을 참조하세요.)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69&aid=0000035189


자유게시판

제한없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일반글 필독) 자유게시판 규칙 11 방송대커뮤니티 2014.02.10 2 18751
공지 앞으로 바뀌게 될 방송통신대학교 커뮤니티 주소를 투표해주세요 방송대커뮤니티 2021.02.14 4 108
공지 포인트를 얻는방법 - 부여/차감 획득조건표 및 파일 다운로드 방법 file 방송대커뮤니티 2021.01.06 0 198
256 일반글 장학생 A 2초간의 감동 5 놀웨이숲 2015.07.22 2 312
255 일반글 한 가지 더 욕심이 있다 file 백대현 2015.07.21 1 240
254 일반글 [EF코리아]Who is EF? _반기문총장님과 함께, UNAOC와 협력하는 EF file EF코리아 2015.07.20 0 248
253 일반글 _참으로 안타까운 현상 1 file 백대현 2015.07.16 0 334
252 일반글 * 어찌 그리 탁한지 file 백대현 2015.07.13 0 128
251 일반글 * 다시 배우겠다는 의지 4 file 백대현 2015.07.09 0 221
250 일반글 커피 한 잔 들고 심심풀이로 읽어 볼만한 글 백대현 2015.07.07 0 477
249 일반글 * 감사해야 할 순간 file 백대현 2015.07.06 0 103
248 일반글 * 배움도 멈추면 안 되는 것 3 file 백대현 2015.07.05 1 372
247 일반글 * 손가락을 걸어 본다 file 백대현 2015.07.04 0 362
246 일반글 안녕하세요. 15학번 컴퓨터과학과 김철우 입니다. 흐음 2015.05.29 0 379
245 질문 과목 하나를 포기하려고 하는데용~ 1 도라미 2015.05.17 0 317
244 기타 20년 만에 방송대 문을 엽니다. 사랑샘 2015.04.27 0 247
243 질문 기말시험 장소에 대해서 질문을 드려보려 합니다 1 예디닝 2015.04.22 0 347
242 일반글 넘어렵네용 2 sophie 2015.04.17 0 322
241 일반글 '갈등해결과 평화'교육 강사트레이닝에 초대합니다~ file 명희 2015.04.13 0 169
240 질문 세계사 과제물 2014 중국 기사 읽고 논술하기 고민되네요 1 소오강호 2015.03.31 0 226
» 일반글 한국 명문대는 창의적 인재를 거부한다는 사실을 증거하는 기사 소오강호 2015.03.31 0 450
238 질문 출장으로 인해 시험에 응시하지 못할경우 어떻게 해야하나요?? 레몬푸딩 2015.03.31 0 133
237 일반글 인사드려요[email protected]^^@ 2 애시포드 2015.03.23 0 141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34 Next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