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13 추천 수 0 댓글 0

262F154A523294051229FF  

 

 

 

 

 

농촌진흥청이 귀농귀촌종합센터를 통해 실시한 지난해(2013년) 귀농·귀촌 상담 결과

상담자의 16%가 귀농을 했고, 52%는 귀농을 준비 중이라고 합니다.

귀농을 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이유는 과거에 농촌에서 살았던

베이비부머(1955년~1963년) 세대의 은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도시를 벗어나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증가한 이유라고 볼 수 있겠죠?

 

 

 

227945415301985D2B261D

 

 

 

2753D74653019764398DDB

 

 

'귀농'은 도시에서 농촌으로 내려가 농업에 종사하는 것을 말하고,

'귀촌'은 도시에서 농촌으로 내려가 농사와 함께 다른 일을 하는 것을 말합니다.

 

방송대 프라임칼리지의 '귀농·귀촌 교육 과정'으로는 '귀농·귀촌의 이해',

'도시농업과정', '부농의 꿈 - 힐링채소', '웰빙을 꿈꾸는 희망 원예',

'우리나라 약초 이야기' 다양한 분야의 교육 과정이 있습니다.

 

특히 방송대 프라임칼리지 '귀농·귀촌 과정'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선정한

우수 귀농·귀촌 교육 과정이기 때문에 수료 시 정부 정책자금 지원 대상

필수 이수시간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어요.

 

방송대에 마련되어 있는 '귀농·귀촌 교육 과정'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볼까요?

 

 

232F1A3853018E74168FFD

 

 

26464F3F530197422424A7

 

 

 

 

 

'귀농·귀촌의 이해' 교육 과정

귀농·귀촌 이후 삶의 변화에 대해 이해함으로서 스스로 귀농·귀촌의 동기를

점검해보고, 귀농·귀촌의 부적응·적응 사례를 통해 귀농의 실제감을 익힐 수 있습니다.

 

'도시농업과정' 교육 과정

도시에서 건강한 식재료를 직접 길러보면서 농사에 대한 감을 익히고,

스스로 귀농 역량을 진단해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습니다.

 

'부농의 꿈 - 힐링채소' 교육 과정

채소의 종류, 건강기능성 및 다양한 재배법을 통해 누구나 채소, 허브 등을

재배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울 수 있습니다.

 

'웰빙을 꿈꾸는 희망 원예' 교육 과정

화훼디자인, 텃밭 만들기, 허브 가꾸기 등 원예 부문 각 최고 전문가들과 함께

실습을 통해 다양한 체험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약초 이야기' 교육 과정

웰빙 문화의 확산과 동시에 약용작물의 재배·활용·이용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귀농·귀촌 희망자들은 약용작물 전반에 대한 재배 기술을 터득할 수 있습니다.

 

 

 

귀농·귀촌을 하려는 사람들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하지만, 아무런 지식 없이 무조건 귀농만 한다고 누구나 정착할 수 있는 건 아니겠죠?

탄탄하고 안정적인 귀농·귀촌 생활을 원한다면, 방송대 프라임칼리지

'귀농·귀촌 교육 과정'을 통해 귀한 정보만 쏙! 쏙! 받아 가시기 바랍니다.

 

 

▶ 방송대 프라임칼리지 '귀농·귀촌 교육 과정' 자세히 보기 ◀

 

 

이미지 출처 클립아트코리아

 

 

 

 

 

 

 

 

 

25418E4251BEA2742F9E35

2176764451BE9ED222D246276CC24451BE9ED22BE903

 

 

 

저작자 표시
 

 

 


원문출처 : http://knou1.tistory.com/1720

 

 


방송통신대학교 뉴스

방통대 블로그에서 스크랩된 내용입니다. 원문주소: http://knou1.tistory.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이 게시판은 방송대 블로그에서 올라오는 실시간 알림글입니다. 안내원 12377 2014.02.10
Hot글 방송대 과제물 제출 문제없어요! 5 file 자동봇 142 2021.04.01
Hot글 방송대 박재훈 동문, 국민추천표상 '국무총리상' 수상 2 file 방송대커뮤니티 99 2020.07.31
45 중·장년층 여가 활동(여가 생활)을 위한 방송대 '프라임칼리지' file 방송대커뮤니티 3108 2014.02.24
44 방송대의 경쟁력으로 자리잡은 6대 파워는? file 방송대커뮤니티 3023 2014.02.24
43 [서울신문 전문가 의견] 행정학과 윤태범 교수 file 방송대커뮤니티 2903 2014.02.24
42 뉴욕지역 간호학과 62명 학사 학위 수여 file 방송대커뮤니티 2767 2014.02.24
41 귀농으로 행복한 노후 생활 즐기고 싶다면, 방송대 프라임칼리지가 정답! file 방송대커뮤니티 3002 2014.02.24
40 한국방송통신대학교 2014년 프라임칼리지 교과목 3월 개강 일정 file 방송대커뮤니티 3260 2014.02.20
39 84세 최고령 졸업생 중어중문학과 안석재 옹 file 방송대커뮤니티 2897 2014.02.20
38 엄마와 아들, 딸 나란히 졸업 file 방송대커뮤니티 2943 2014.02.20
37 올해 최연소 졸업생, 영어영문학과 차화목 학우 file 방송대커뮤니티 2848 2014.02.20
36 한국방송통신대학교만의 '첨단 교육' 학습 방법 file 방송대커뮤니티 2985 2014.02.20
35 2013학년도 졸업자 1만9천명, 누적 58만 명 달해 file 방송대커뮤니티 2925 2014.02.18
» 안정적인 귀농·귀촌, 방송대 '귀농·귀촌 교육 과정'과 함께 file 방송대커뮤니티 2813 2014.02.18
33 우리 대학, 슈퍼컴퓨터 활용해 원격교육 기회 넓힌다 file 방송대커뮤니티 2792 2014.02.17
32 [아시아투데이] 중어중문학과 김성곤 교수 file 방송대커뮤니티 3164 2014.02.17
31 소치 컬링돌 얼짱 이슬비, 알고보니 가정학과 학생 file 방송대커뮤니티 3148 2014.02.14
30 14일 대학로 본관서 최준영 작가 초청 특별강연 file 방송대커뮤니티 2990 2014.02.13
29 방송대 '지역 대학'에서 대학 생활을 즐기자! file 방송대커뮤니티 3827 2014.02.13
28 통합인문학연구소 12일, '베이비부머 삶' 학술대회 개최 file 방송대커뮤니티 2818 2014.02.12
27 방송대 'OER'에서 '무료'로 교육자료 제공 받으세요! file 방송대커뮤니티 2952 2014.02.12
26 10년간 7만2천건 영번역 봉사… 심운자 동문 화제 file 방송대커뮤니티 2744 2014.02.11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Next
/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