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07 추천 수 0 댓글 0



2학기 신·편입생 지원 전년대비 약 8천명 늘어

-  유아교육과 2학년 편입 경쟁률 47:1로 최고 인기

- 합격자 가운데 의료계 354명, 언론·예술계 197명, 법조계 41명



 

국립 한국방송통신대학교(총장 조남철, 이하 방송대)는 2학기 신·편입생 정시모집 결과를 발표했다.


전체 지원자수는 개교 41년 만에 처음으로 2학기 신·편입생 모집했던 지난해보다 7,928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6월 9일부터 7월 16일까지 총 38일 간 진행된 지원자 모집에 총 24,667명이 지원했다.



2552F64153E184BA08CADE




◆유아교육학과 2학년 편입 47:1 기록...인기학과 입학 문턱 높아

자격증을 취득이 가능해 전통적으로 경쟁률이 높았던 교육과학대학은 여전히 높은 인기를 유지했다. 유아교육과는 모집인원 743명에 5,687명이 지원해 가장 높은 경쟁률인 7.6대 1을 보였으며, 특히 2학년 편입생의 경우 경쟁률이 47대1까지 올라갔다. 간호학과(7.2대 1)와 청소년교육과(6.9대 1)의 경쟁률도 유아교육과의 뒤를 이었다.


과별로 살펴보면 영어영문학과 2,156명을 비롯해 경영학과 1,658명, 가정학과 1,440명 등의 순으로 많은 인원이 몰렸다.

    

전년 대비 지원자 인원이 가장 크게 증가한 학과 역시 유아교육과로 지난해보다 3,232명이 더 지원했다. 청소년교육과(1,590명 증가)와 교육학과(1,325명 증가)가 그 뒤를 이어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 13,338명 합격자 중 2030세대가 63%로 가장 높은 비중 차지해

한편, 6일 발표된 합격자 통계에 따르면 24,667명의 지원자 가운데 13,338명이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30세대가 8,462명(63%)으로 가장 많은 수를 차지했다. 


방송대 정명호 대외협력과장은 “2030세대의 합격자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100세 시대 평생직장 개념이 사라지면서 자신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세컨드옵션을 준비하는 직장인들이 새로운 분야 공부를 하기위해 방송대를 찾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 다음으로는 40대 3,200명(24%), 50대 1,187명(8.8%) 순으로 지원해 은퇴 후 제2인생 설계를 준비하는 4050세대들 또한 방송대 커리큘럼에 많은 관심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대 협격자 212명 가운데는 14세가 3명, 15세가 2명, 16세가 4명 등 10대 초반 학생들도 포함되어있어 자신이 원하는 공부를 하기 위해 정규과정 대신 방송대를 선택한 사례들을 볼 수 있었다. 만학의 꿈에 도전하는 84세의 최고령 합격자도 눈길을 끈다.


◆의료·교육계 등 각계각층 전문가들 지원 이어져

방송대는 재학생 80%가 직장인으로 일과 학업을 병행하려는 사람들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입시 모집에도 평생교육을 준비하려는 직장인 및 전문직 종사자들의 지원이 이어졌다. 지원자 가운데 의료계 354명, 교육계 197명, 언론·예술계 252명, 법조계 41명이 합격했다. 이외에도 전업주부 1,631명 역시 새로움 꿈을 펼치기 위해 방송대에 입학하게 된다. <끝>



2105D03453E184EC2C1374








저작자 표시

방송통신대학교 뉴스

방통대 블로그에서 스크랩된 내용입니다. 원문주소: http://knou1.tistory.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이 게시판은 방송대 블로그에서 올라오는 실시간 알림글입니다. 안내원 12377 2014.02.10
Hot글 방송대 과제물 제출 문제없어요! 5 file 자동봇 147 2021.04.01
Hot글 방송대 박재훈 동문, 국민추천표상 '국무총리상' 수상 2 file 방송대커뮤니티 99 2020.07.31
» 방송대 2학기 신,편입 지원 전년대비 약 8천명 늘어 file 게시판관리 807 2014.08.07
284 2014학년도 2학기 매체강의 제공 안내 file 게시판관리 468 2014.08.06
283 방송대 인문학강의- 의리의 중요성 곧 신의가 되다! file 게시판관리 541 2014.08.04
282 문화교양학과 이필렬 교수, 경향신문에 칼럼<국가개조의 제일원리>기고 file 게시판관리 581 2014.08.04
281 대학서 만든 교육용 콘텐츠도 '한류바람' 합류 file 게시판관리 533 2014.08.04
280 기억을 수집하는 ‘다큐멘터리 드로잉’ : 조해준 작가 편 file 게시판관리 490 2014.08.04
279 농사짓던 소년이 총장 후보자 1순위, '쌀박사' 류수노 교수 file 게시판관리 840 2014.08.04
278 방송통신대, 역사기록물 등 4,231점 전달받아 이찬교 前총장·윤용식 前도서관장에게 감사패 전달 file 게시판관리 699 2014.08.04
277 방송대 청소년 교육학과 정희숙 동문, 시간 선택제 근무하는 직장 여성인 사례로 한국경제에 소개 file 게시판관리 774 2014.08.04
276 방송대 행정학과 이선우 교수의 서울신 인터뷰 file 게시판관리 688 2014.08.04
275 방송대학TV-프랑스가 사랑한 ‘흙의 화가’ 채성필 작가를 만나다 file 게시판관리 751 2014.08.04
274 방송대 국어국문학과 박종성교수 컬럼-일본의 이상한 역사의식 file 게시판관리 547 2014.08.04
273 직장인들 사이에 붐이 일고있는 평생교육의 해답! file 게시판관리 580 2014.08.04
272 문화교양학과 이필렬 교수, 경향신문에 칼럼<국가개조의 제일원리>기고 file 게시판관리 484 2014.08.02
271 대학서 만든 교육용 콘텐츠도 '한류바람' 합류 file 게시판관리 390 2014.08.02
270 기억을 수집하는 ‘다큐멘터리 드로잉’ : 조해준 작가 편 file 게시판관리 427 2014.08.02
269 농사짓던 소년이 총장 후보자 1순위, '쌀박사' 류수노 교수 file 게시판관리 751 2014.08.02
268 방송통신대, 역사기록물 등 4,231점 전달받아 이찬교 前총장·윤용식 前도서관장에게 감사패 전달 file 게시판관리 579 2014.08.02
267 방송대 청소년 교육학과 정희숙 동문, 시간 선택제 근무하는 직장 여성인 사례로 한국경제에 소개 file 게시판관리 802 2014.08.02
266 방송대 행정학과 이선우 교수의 서울신 인터뷰 file 게시판관리 1116 2014.08.02
Board Pagination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71 Next
/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