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65 추천 수 0 댓글 1

 

 

 

 

‘잠이 보약이다’ 라는 말이 있듯 밤에 잠을 ‘잘’ 자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여러분은 매일 밤 숙면을 취하고 계신가요? 잠을 많이 자는 것과 잠을 잘 자는 것은 별개인데요. 분명 오래 잤는데도 피곤하고 몸이 찌뿌둥했던 경험 있으실 거에요. 특히 다가오는 여름은 날씨와 습도, 윙윙 거리는 모기 탓에 수면에 방해를 받기 쉬운 계절이기도 하죠. 대수롭지 않게 여길 수도 있지만, 잠을 잘 자는 것이 알고보면 상당한 영향력을 미치기 때문에 수면 클리닉을 찾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여러분들께 보다 건강한 여름을 위해 숙면 팁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면, 우리 생활에 어떤 영향을 주는걸까?

 

 

 

 

잠을 제대로 못자면 집중력이 떨어지고, 학습능력이 저하되는 건 당연하겠죠? 충분한 수면은 기억력을 향상시킨다고 합니다. 그래서 공부에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학생이라면 숙면은 필수랍니다! 또한, 부족한 잠은 일상생활 속 기분도 좌우할 수 있는데요, 모두들 한 번쯤은 경험해 보셨을 거에요. 잠이 부족하면 별 일 아닌 것에도 쉽게 짜증이 나거나 급격히 우울해지는 증상이 나타나고, 심할 경우 극단적인 불안감, 초조함까지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숙면을 취하면 면역력도 높아진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우리가 잠을 자는 사이에는 하루동안 쌓인 활성 산소가 분해되면서 면역력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더 놀라운 점은 수면이 부족할수록 식욕이 증가해 체중이 늘어나기 쉽다는 건데요, 다이어트를 하시는 분들이라면 수면 관리도 필수적이겠죠~? 또한, '미인은 잠꾸러기'라는 말처럼 꾸준한 숙면이 지켜진다면 연예인 못지않은 꿀피부도 넘볼 수 있습니다. 일상의 일부분이 우리 생활 전반에 엄청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걸 알고나니 숙면의 중요성이 더 크게 와닿지 않나요?

 

 

   숙면을 돕는 일상 속 간단한 팁!

 

 

 

 

 

우리가 평소에 하고있는 행동들 가운데 숙면에 방해가 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무심코 하는 행동이 우리의 꿀잠을 방해게 둘 순 없겠죠~ 일상 속에서 간단하게 실천할 수 있는 팁들을 알려드리겠습니다!

 

 

1. 취침 전 음료는 자제해주세요!
잠에 들기 전 음료를 많이 마시게 되면 한밤 중에 화장실에 가느라 잠에서 깨는 상황이 발생하곤 합니다. 숙면을 취하는 데 최악의 상황이 될 수 있으니, 취침 1시간 전부터는 수분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카페인 성분이 함유된 음료라면 저녁시간 이후에는 마시지 않는 것이 숙면에 도움이 되는 방법입니다.

 


2. 낮잠은 조금만~
낮잠을 자려고 했는데 밤잠처럼 길게 잘 때가 있죠. 이렇게 긴 낮잠은 수면 사이클을 방해해, 정작 숙면을 취해야 할 시간에 깊이 잠을 못자게 될 수도 있습니다. 가장 적당한 낮잠 시간은 15분~20분 사이라고 하니 알람을 맞춰두고 자는 것이 좋은 방법이랍니다.

 


3. 침실에 밝은 빛은 NO!
혹시 잠이 안온다고 스마트폰을 뒤적거리다가 오히려 더 늦게자게 된 경우 있지 않나요? 잠들기 전 최소 1시간 전에는 스마트폰이나 PC등 전자 기기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전자기기의 밝은 불빛이 숙면에 도움을 주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의 촉진을 방해하기 때문인데요. 불가피하게 전자기기를 사용해야 한다면, 14인치 이상 거리를 두고 최소 밝기로 줄여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4. 야식은 그만!
분명 저녁을 먹었는데도 출출해지면서 야식 생각이 날때가 있죠~? 하지만 밤 늦게 먹는 야식은 체중조절 뿐 아니라 숙면을 위해서도 반드시 피해야합니다. 음식이 다 소화되지 않은 상태로 잠들면 잠든 상태에서 소화기관이 계속 운동을 하게 돼, 숙면에 방해가 될 뿐 아니라 건강도 해치기 때문이에요. 야식 생각이 나더라도 숙면을 위해 꾹~ 참아보세요!

 

5. 잠들기 전, 간단한 스트레칭
과격한 운동은 숙면에 방해가 되지만 아닌 간단한 스트레칭은 몸의 긴장을 푸는 데 효과적이기 때문에 오히려 숙면에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잠자기 전 가벼운 스트레칭은 긴장을 푸는 동시에 부교감신경을 활성화 시켜 잠자기 쉬운 상태로 만들어 준다고 해요. ‘숙면을 위한 준비운동’ 정도로 생각하면 되겠죠? 따뜻한 물로 샤워한 뒤 가벼운 스트레칭을 하면 더 효과가 좋다고 하니 오늘 저녁 바로 해보시기 바랍니다.

 

 

이외에도 잠옷은 편한 옷으로 입기, 숙면에 도움이 되는 허브티 마시기, 따뜻한 물로 샤워 또는 반신욕 하기 등의 방법도 숙면에 도움이 된답니다~! 

 

 

 

 

 

 

우리 생활 속 숙면의 중요성과 그 팁을 알아보는 시간, 어떠셨나요~? 눈 감고 누워 자면 되는 줄 알았는데, 숙면이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을 알고나니 앞으로 숙면을 취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 알려드린 팁들을 활용해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간을 두고 지속적으로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는 것인데요. 숙면의 중요성! 모두 잊지 마시고, 오늘부터 꿀잠을 위한 노력을 실천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원문출처 : http://knou1.tistory.com/2424

 

 

Comment '1'
  • profile
    아이언쩡 2016.05.31 21:05
    비회원은 작성후 99999999분 이내의 댓글은 읽을 수 없습니다.

방송통신대학교 뉴스

방통대 블로그에서 스크랩된 내용입니다. 원문주소: http://knou1.tistory.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이 게시판은 방송대 블로그에서 올라오는 실시간 알림글입니다. 안내원 12377 2014.02.10
Hot글 방송대 과제물 제출 문제없어요! 5 file 자동봇 144 2021.04.01
Hot글 방송대 박재훈 동문, 국민추천표상 '국무총리상' 수상 2 file 방송대커뮤니티 99 2020.07.31
765 모바일 포털사이트에서 "한국방송통신대"를 검색해보세요! (모바일 랜딩페이지 공개) file 방송대커뮤니티 244 2016.06.10
764 생활과학과 의류패션학전공을 소개합니다! file 방송대커뮤니티 495 2016.06.10
763 [리포터 취재]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안산시학습관 대동제 참관기 file 방송대커뮤니티 509 2016.06.09
762 [리포터 취재] 대구경북대학의 아름다운토요일 1 file 방송대커뮤니티 273 2016.06.09
761 워킹맘으로서 여성 최초의 치안정감까지, 법학과 이금형 동문 1 file 방송대커뮤니티 373 2016.06.08
760 “봉사는 나의 천직”, 법학과 이명우 동문 2 file 방송대커뮤니티 140 2016.06.07
759 방송대 협력 체결 도서관을 소개합니다! file 방송대커뮤니티 325 2016.06.07
758 육아와 학업 병행하며 학문의 열정을 불태우다, 문화교양학과 심은하 학우 file 방송대커뮤니티 146 2016.06.07
757 [조선일보] "재봉기술 믿고 과감하게 창업… 2년만에 점포 5곳 운영" file 방송대커뮤니티 139 2016.06.04
756 무역학과를 소개합니다! file 방송대커뮤니티 242 2016.06.04
755 [중앙일보] 일하며 배우고, 제2인생 설계…'열린 배움터'로 오세요 file 방송대커뮤니티 63 2016.06.04
754 워킹맘에서 부동산 경매 전문가로, 중어중문학과 이현정 동문 file 방송대커뮤니티 213 2016.06.04
753 [중앙일보] 국립한국방송통신대학교… 44년 역사 국내 첫 원격 국립대, 반퇴세대 제2 인생 설계 도우미 file 방송대커뮤니티 163 2016.06.04
752 2016학년도 제2학기 재입학 신청 안내 (~2016.07.06.수) file 방송대커뮤니티 226 2016.06.04
751 [리포터 취재] 방송대 출석수업 현장에 가다! file 방송대커뮤니티 361 2016.06.04
750 [리포터 취재] 대구 경북지역대학 청보리 대동제 이모저모 file 방송대커뮤니티 166 2016.06.04
749 우리는 방송대 커플! 이수윤, 최상욱 부부 학우 file 방송대커뮤니티 130 2016.06.04
» 학습능률을 높이는 숙면 취하는 방법 1 file 방송대커뮤니티 165 2016.05.31
747 [리포터 취재] 관광학과 여행동아리, 바람개비 여행답사 2 file 방송대커뮤니티 207 2016.05.29
746 불어불문학과를 소개합니다! file 방송대커뮤니티 225 2016.05.29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71 Next
/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