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80 추천 수 0 댓글 0

 

 

 

공부와 일로 바쁜 하루를 보내느라 우리 몸에 차곡차곡 쌓이는 피로. 덕분에 꼭 마음먹고 열심히 공부나 일을 하려고 책상 앞에 앉으면 졸음이 쏟아지기 시작하지 않나요~? 시간은 부족한데 자꾸만 잠은 오고… 이럴 때 잠을 깨는 방법이 있는데요. 오늘은 여러분들께 간단하게 실천할 수 있는 졸음퇴치법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모두모두 잘 기억해두셨다가 꼭 해보세요!

 

 

 


 

 

    껌, 젤리, 견과류 등으로 턱 관절 운동하며 잠을 쫓아내자!

 

 

 

 

졸음이 쏟아지려고 할 땐 가벼운 간식을 먹으면 잠을 깰 수 있는데요. 껌이나 젤리, 견과류 등의 간식을 먹으면서 턱 관절을 움직이면 졸음을 깨는데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특히 껌과 젤리에 있는 당 성분은 뇌 활동을 돕기도 하고요. 호두 같은 견과류는 뇌 건강에도 좋다고 합니다. 뇌를 움직이는 간식 섭취로 잠도 깨고 뇌도 깨우고! 1석 2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겠죠?

 

 

 

    페퍼민트 차로 기분까지 상쾌하게!

 

 

 

 

잠이 올 때 마다 커피나 에너지음료 같은 고카페인 음료를 찾으시는 분들 많을텐데요. 이제 고카페인음료 보다는 페퍼민트 차를 마셔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낮에 찾아온 피곤함 때문에 커피를 마시면 밤에 숙면을 방해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다음날 또 피곤해지고 악순환이 이어지는 것이죠. 페퍼민트는 졸음 방지 효과도 있을 뿐 아니라, 집중력 강화 효과와 피부미용, 장내 가스 배출, 감기에 좋은 효능도 있다고 하니 커피 대신 페퍼민트 차 한 잔 마셔보세요~!

 

 


   간단한 손 마사지로 잠도 깨고 소화도 시키고!

 

 

 

 

졸음을 쫓아주는 간단한 손 마사지 법도 있습니다. 바로 합곡혈을 눌러주면 되는데요. 합곡혈은 엄지손가락과 검지손가락 사이에 움푹하게 들어가 있는 곳입니다. 이 곳을 반대편 엄지 손가락으로 지긋이 꾹꾹 눌러주면 잠을 깨는 데에도 도움이 되고, 두통, 소화불량에도 좋다고 합니다. 꼭 졸릴 때만이 아니라 수시로 합곡혈을 꾹꾹 눌러주면 건강에도 좋을 것 같네요.

 

 

 

   스트레칭 또는 산책으로 뇌까지 깨워주자!

 

 

 

 

 

가만히 책상 앞에 오래 앉아 있으면 활동성이 적어지고 뇌에 산소 공급이 부족해지는데요. 그러면 몸이 나른해지면서 졸음이 밀려오고 뇌의 활동도 둔해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계속 책상 앞에 앉아있기 보다는 가끔씩 일어나서 기지개도 켜고 스트레칭을 하면서 몸을 움직여 주세요. 시간 여유가 있다면 산책을 하는 것도 좋습니다. 바람을 쐬면서 걸으면 뇌와 몸을 깨워줄 수 있거든요. 가벼운 스트레칭과 산책을 통해 상쾌해진 머리로 다시 열심히 할 수 있겠죠?

 

 

 


 

 

 

 

오늘 알려드린 졸음퇴치법, 앞으로도 유용하게 쓸 수 있을 것 같죠? 여러분들께 꼭 도움이 되는 정보였기를 바랍니다. 이렇게 졸음퇴치법으로 잠을 깨는 것도 좋지만, 사실 가장 좋은 방법은 밤에 숙면을 취해서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는 것인데요. 얼마 전에 법도 소개해드렸었죠. 모두 기억하시나요~? 혹시 놓친 분들은 숙면 꿀팁 꼭 읽어보시길 바라겠습니다. 여러분 모두 오늘 밤에도 꿀잠자고 힘내세요~!!

 

 

숙면 꿀팁 보러 가기 (클릭)

 

 

 

 


원문출처 : http://knou1.tistory.com/2448

 

 


방송통신대학교 뉴스

방통대 블로그에서 스크랩된 내용입니다. 원문주소: http://knou1.tistory.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공지 이 게시판은 방송대 블로그에서 올라오는 실시간 알림글입니다. 안내원 12311 2014.02.10
Hot글 방송대 박재훈 동문, 국민추천표상 '국무총리상' 수상 2 file 게시판관리 59 2020.07.31
773 예능 치트키로 제 2의 전성기를 누리다! 행정학과 김흥국 동문 file 게시판관리 168 2016.06.24
772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학우들을 위한 <교내 학생 지원 서비스> 2 file 게시판관리 356 2016.06.23
771 도교육청에서 활약 중인 자랑스러운 동문들 (김경애, 엄준열, 심동자, 윤종영 동문) file 게시판관리 226 2016.06.22
770 교육학과를 소개합니다! 1 file 게시판관리 251 2016.06.17
769 [리포터 취재] 서울 중어중문학과 ppt대회 file 게시판관리 220 2016.06.16
768 영어공부, 재미있게 할 수 있는 방법 없을까? 1 file 게시판관리 293 2016.06.15
» 졸음아 물렀거라! 눈이 번쩍 뜨이는 졸음퇴치법 file 게시판관리 280 2016.06.13
766 배경이 아닌 능력을 보는 CEO, 경제학과 김효준 동문 file 게시판관리 143 2016.06.10
765 모바일 포털사이트에서 "한국방송통신대"를 검색해보세요! (모바일 랜딩페이지 공개) file 게시판관리 244 2016.06.10
764 생활과학과 의류패션학전공을 소개합니다! file 게시판관리 475 2016.06.10
763 [리포터 취재]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안산시학습관 대동제 참관기 file 게시판관리 502 2016.06.09
762 [리포터 취재] 대구경북대학의 아름다운토요일 1 file 게시판관리 273 2016.06.09
761 워킹맘으로서 여성 최초의 치안정감까지, 법학과 이금형 동문 1 file 게시판관리 371 2016.06.08
760 “봉사는 나의 천직”, 법학과 이명우 동문 2 file 게시판관리 140 2016.06.07
759 방송대 협력 체결 도서관을 소개합니다! file 게시판관리 324 2016.06.07
758 육아와 학업 병행하며 학문의 열정을 불태우다, 문화교양학과 심은하 학우 file 게시판관리 146 2016.06.07
757 [조선일보] "재봉기술 믿고 과감하게 창업… 2년만에 점포 5곳 운영" file 게시판관리 139 2016.06.04
756 무역학과를 소개합니다! file 게시판관리 231 2016.06.04
755 [중앙일보] 일하며 배우고, 제2인생 설계…'열린 배움터'로 오세요 file 게시판관리 63 2016.06.04
754 워킹맘에서 부동산 경매 전문가로, 중어중문학과 이현정 동문 file 게시판관리 210 2016.06.04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70 Next
/ 70